숙제를 위해서 아얘기를 만들었어요. 믿지 마세요.

오래전에는 제가 아작 싱글 일때 한 남자를 만났어요. 그때 우리 남편(그떼 아직 남자친구)을 사귀고 있었어요. 바람 피우지 마는 거 잘 아는데 그 사람이 내 마음 들었어요.

 

회사에서 첫 만날 때 제가 인사 안 해서 그 사람이 왜 이 귀여운 여자 이렇게 냉담 하냐고 생각했어요. 제가 항상 알지 않은 사람 인사하는 게 싫어서 인사 안 했어요.

 

일때문에 그 사람 진해졌어요. 그 사람이 잘 생기고 성격도 좋아요. 그 사람이 저에게 반하는 거 아는데 아무도 못 했어요. 그 사람이 나한테 몇번에 좋아한다고 했는데 제가 그냥 무시했어요. 사실은 저도 그 사람을 좋아해요. 친구한테 얘기도 못 하는 감정이 너무 복잡했어요. 마음이 아팠어요.

 

어느 날 큰 일 날 뻔했어요. 회사 동료들 같이 밖에 놀기 약석했는데 다 안 왔어요. 그 사람과 나 두 사람 남았어요. 그 날 그 사람 진지하게 다시 한 번 나를 진심으로 사랑한다고 했어요. 그 날 남자 친구과 싸워서 기분이 안 좋았어요. 그 사람을 받을 뻔했어요.

 

이지와 감성이 싸우고 또 다시 싸웠는데 제가 우리 남편하고 결혼했어요. 그 사람의 마음이 얼마나 힘든지 다 알았어요. 저도 마음이 아팠어요. 아직도 자꾸 그 사람을 꿔요. 그 사람이 잊어버리싶어서 그 사람을 안 꾸면 좋겠어요.

 

 

創作者介紹

Claire's美麗香氣空間

clairee0929 發表在 痞客邦 PIXNET 留言(0) 人氣()