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1  

池晟的畫報公開

時尚雜誌ELLE最近對演出MBC電視劇”KILL ME, HEAL ME”的池晟進行的專訪.池晟在受訪時所拍攝的照片以及過去,在及未來展望相關話題也已公開了.

ELLE專訪裏, 過去十年間的獨自面對孤獨而默默發光的演員池晟坦言:” 回想自己被低估的過去,卻能成就出今天堅強的自己, 似乎也不是什麼壞事

小時候, 想要成位一個棒球選手, 因為父母親的勸阻, 所以決定放棄了棒球選手這條路. 即使放棄了, 但看到像柳賢振這樣國際級的巨星時, 也會想著我如果是去打棒球的話, 可能也沒辦法到達這樣的層級’”.  同時也提到希望有一天能夠演出與棒球相關作品的心願.

成為演員對我的人生來說是最有戲劇性的一件事.曾被說怎麼看都不覺得40歲時會成為最好的演員, 累積經驗, 40歲再來瞧瞧誰走的比較久, 如果那一天真的到來,一定會全力以赴對於現實目標也很坦白,毫不猶豫.

那是十年前的狀況,十年後的現在因演出了”KILL ME, HEAL ME”逆轉勝,成為人氣演員, 終於站上了這個位置.吐露了十年前與”KILL ME, HEAL ME”導演相遇的幕後故事.

針對現在最困擾的問題時池晟以特有的溫柔語氣回答要成為好爸爸, 但卻不是一件簡單的事所以一邊看書一邊準備當爸爸. 同時也以幽默的口吻說著:太太懷孕初期時和太太一模一樣的凸肚跑了出來

對於如果可以回到過去的話的問題回答想帶著到現在為止所累積的所演技實力,重新出道”. 在言談之中可以感受到池晟, 不論是對於演員的相關準備,或者是對於即將成為的父親角色和人生各種考量,

 “現在才是開始”,, 對於40歲抱著期待的演員池晟,真摯的深度專訪將於ELLE雜誌五月號及官網中公開.

(轉載請註明)

翻譯: Clairee0929@ @池城지성 Ji Sung Taiwan Fan Club

來源: Newsen

지성 “이보영 임신 초기, 나도 배 나오더라”[포토엔]

[뉴스엔 이민지 기자]

패션 매거진 엘르는 최근 종영한 MBC 드라마 '킬미,힐미'로 화제가 된 배우 지성의 인터뷰 화보 및 그의 과거 현재 미래에 대한 진솔한 이야기를 담은 인터뷰를 공개했다

엘르와의 인터뷰에서 지난 10년 간의 고독에 대해 밝힌 배우 지성은 과거를 회상하며 자신을 저평가했기 때문에 지금의 단단한 자신을 만들 수 있었으며 저평가가 나쁜 것만은 아닌 것 같다고 고백했다

또 어린 시절 야구선수가 되고 싶었던 그는 부모님의 만류로 야구선수의 길을 포기했지만 류현진 선수 같은 톱 스타들을 보면 "내가 야구를 했으면 저 정도 하지 않았을까"하는 생각으로 대리만족을 한다는 이야기도 전했다. 언젠가 야구공을 소품 삼아 연기를 하고 싶다는 말도 덧붙였다

배우로 살아가기로 한 것을 자신의 인생에서 가장 극적인 순간으로 손꼽는 지성은 “딱 보니까 40대 때도 내가 최고가 될 순 없을 것 같으니 40대부터 쌓아나가서 누가 더 길게 가는지 보자 그랬어요. 그때가 되면 제대로 시작할 수 있겠다 싶었거든요"라는 현실적 목표에 대한 고백도 서슴지 않았다.

그 시점이 10년 전이었고 꼭 10년째가 되는 올해 '킬미힐미'를 만나 깊이 있는 배우로서의 전환점을 맞이한 그는 드디어 시작 지점에 섰다고 얘기했다. 더불어 10년 전 만난 '킬미힐미' 감독과의 비하인드 스토리도 밝힌다

.'내가 지금 쫓기는 것'에 대한 질문에 지성은 특유의 자상한 말투로 "좋은 아빠가 돼야 하는데 이게 쉬운 게 아닌 것 같다"며 책을 읽으며 준비하고 있다고 대답했다. 또 아내의 임신 초기에 "와이프랑 똑같이 배가 나왔어요"라는 재미있는 얘기도 건넸다

과거로 돌아갈 수 있다면 "지금까지 쌓은 연기력을 고스란히 과거로 가져가서 다시 데뷔하고 싶다"고 말한 배우 지성의 속내를 듣다보면 배우이자 예비 아빠, 그리고 한 인간으로의 고민들이 저절로 느껴진다.

"이제 시작"이라는 말고 함께, 40대에 대한 기대감을 내보인 배우 지성과 나눈 진솔한 인터뷰와 심도 깊은 포트레이트는 엘르 5월호와 공식홈페이지에서 만나볼 수 있다.(사진=엘르 제공)

創作者介紹

Claire's美麗香氣空間

clairee0929 發表在 痞客邦 PIXNET 留言(0) 人氣()